Japanese Hospital / Museum

일본 병원 / 박물관

“역사와 문화의 NMI(북 마리아나 제도) 박물관의 본고장”

N15  ̊12’5.114” E145  ̊43’10.839

1925년, 일본 남태평양 정부는 가라판에 현대적인 병원 건설을 시작했습니다. 그것은 1911년에 지어진 전 독일 병원 부지에 지어졌습니다. 1926년 새로운 병원이 그 문을 열었을 때, 서태평양에서 가장 좋은 의료시설 중 하나였습니다. 병원은 의사, 일본과 현지 간호사들, 기술자들로 구성되었고 모든 범위의 현대적 의술을 제공하였습니다. 이 병원은1944년 6월 미군이 섬을 점령하기 전까지 공공서비스를 계속하였습니다. 전후, 병원은 사이판 전쟁 기간에 큰 손상은 입지 않았으나 버려졌고 후에 인기 있는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. 1996년, 병원을 역사와 문화의 NMI(북 마리아나 제도) 박물관으로 재건하는 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. 1998년에 개관한 박물관은 방문객들에게 이 지역의 3000년이 넘는 역사와 다른 유익한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. 이 박물관은 북 마리아나 제도 역사와 문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가봐야 할 장소입니다.